RSS

카테고리 보관물: Touching english

오픈 소스 개발을 위한 영어 touch.

영어의 완료시제 이해하기

영어의 시제를 완벽하게 이해해서 구사하기란 참 어렵다.

우리가 자유롭게 구사하는 조사를 경이롭게 바라보는 원어민의 입장도 이와 같으리라. 완료시제의 개념이 서지 않으면 화자의 의도를 정확하게 받아들이기 어렵고 영문 소설을 봐도 그 문장에 녹아있는 맛을 느끼기 어렵다.

현재와 과거 시제가 명확하게 구분되어 있는데, 도대체 왜 완료시제를 쓸까. 진지하게 고민했다. 예문을 통해 분석 해보았다. 한국어는 완료라는 개념을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문법적으로 설명하기가 매우 어려웠다. 하지만 완료를 사용할 때에 항상 기준 되는 시점이 있다는 걸 발견했다. 이게 핵심이다.

먼저 대화나 글 쓸 때 기준이 되는 시점을 생각해 보자. 거의 현재이거나 과거다. 현재가 당연해 보이지만 실생활에서는 과거 시제를 많이 쓴다. 시간이란 게 멈춰 서 있는 게 아니므로 경험한 순간 동시에 표현하기 어렵다. 밥을 먹었다, 옷을 입었다, 차를 탔다, 전철에서 내렸다, 친구와 카톡을 했다와 같이 사실관계를 표현한다.

현재 시제도 물론 사용한다. 이 장미꽃이 참 아름답다거나 철수의 가방이 파란색이다, 비가 온다, 가방이 무겁다, 사과가 맛있다는 등 사물의 상태를 나타낸다.

그럼 이 두 가지 기준으로 완료시제를 파악해보자.

현재를 기준으로 그 이전에 일어난 일을 설명하고자 할 때는 현재완료를 쓴다. 그 이전의 일이란 게 전혀 엉뚱한 게 아니라 현재와 관련이 있어야 한다. 즉, 과거의 일을 설명하는 데 과거시제를 쓰지 않는다는 거다. 말이 안 되는 것 같지만 이게 핵심이다. (과거 시제와 병행하기도 한다. 하지만 반드시 현재완료로 표현해야 할 때가 있다.) 한국인으로서 이것을 이해하기란 참 어렵다.

같은 개념으로 과거를 기준으로 그 이전에 일어난 일을 설명할 때는 과거완료를 쓴다. 과거의 과거, 흔히 대과거라고 부른다. 별 구분 없이 사용하는 우리로선 여전히 어렵다. 하지만 현재완료보단 쉽게 이해된다.

예문을 보자.

1. 현재 완료

The house is dirty. They haven’t cleaned it for weeks.

( 그 집은 더럽다. 그들이 몇 주 동안 청소하지 않았다. )

2. 과거 완료

The house was dirty. They hadn’t cleaned it for weeks.

(그 집은 더러웠다. 그들이 몇 주 동안 청소하지 않았었다.)

기준이 되는 시점이 현재인지 과거인지에 따라 그 이전에 일어났던 일을 설명하는 방법이 달라진다. 현재면 현재완료, 과거면 과거완료가 된다.

그러면 왜 과거 시제를 사용하지 않는가?

원어민은 과거란 말 그대로 과거이다. 현재와 상관이 없는 일이다. 일종의 단순한 서술이다. 하지만 완료란 말이 붙으면 기준 되는 시점까지 영향을 미치는 걸 내포한다. 다음 예문을 보면 더 확실하게 구분될 것이다.

1. 현재완료

Have you seen Tim this morning? (오늘 아침에 팀을 봤니?)

2. 과거

Did you see Time this morning? (오늘 아침에 팀을 봤니?)

둘 다 해석은 같지만 내포한 의미는 다르다. 전자는 물어보는 시점이 아침이고 후자는 오후나 저녁이다. 제시한 시간이나 기준의 완료 여부에 따라 완료형 사용이 결정된다. 아침에 출근해서 팀을 찾는 데 없으면 기준 시간이 지나지 않았으므로 완료형으로 묻는다. 오후가 되면 시점이 지났으므로 당연히 과거 시제를 사용한다.
[현재완료는 이런 모습]

위 그림은 현재완료를 가장 잘 설명하고 있다. 과거에 일어난 사건이 현재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아직 기준 시점이 지나가지 않았다.

 
댓글 남기기

게시자: 켬 2013/01/14 in Touching english

 

태그: , ,

영작 실력 제대로 늘리기

“이놈의 영어, 도대체 왜 늘지 않는 걸까?”

이런 하소연 많이 들어 봤을 거다. 물론, 나도 예외는 아니다. 인정받았다는 각종 학습법, 교재, 강의, 학원 다 해봤다. 그러나 별달라지는 것 없었다. 애초에 영어를 잘 못 배워 도저히 교정할 수 없다는 주장도 있다. 인정한다. 우린 정말 엉망으로 배웠다. 말할 때마다 영문법을 찾고 한국어 개입은 피할 수 없으며 발음과 리스닝은 개떡같다. 그럼 어떻게 해야 할까?

1. 일상에서 영어를 얼마나 접하나? 

  • 하루에 길어야 10~20분, 거의 없을 때도 잦다. 보상심리로 주말에 몰아서 1~2시간 정도 열공.

2. 어떻게 공부하나?

  • 주로 인터넷 기사(제목 정도만), 프로그램 메뉴얼, 가끔 소설 또는 학습서(문법, 회화)를 본다.

3. 영어의 필요성 느끼나?

  • 절감하지만 당장은 글쎄…(이게 문제다)
  • IT 분야 유용한 자료는 대부분 영어다. 궁금한 게 있어도 메일조차 보내지 않는다.
  • 더는 딱딱한 번역본으로 된 고전을 보며 짜증 내고 싶지 않다.
  • 외화를 자막 없이 보고 싶다.

4. 그럼 어떻게 해야 할까?

  • 정답은 “참여”
  • 수동적인 읽기와 듣기로는 한계가 있다.
  • 참여를 통해 안 하면 안 되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
  • 즉시 피드백을 받아야 추진력이 생긴다.

구글 검색을 하다 괜찮은 사이트를 하나 발견했다.

스택오버플로우( http://stackoverflow.com ) : IT 관련 포럼. 상당히 유용한 Q&A, 빠른 피드백 

“참여”를 결정했다. IT 분야이고 프로그램 개발을 하다 보면 자료검색이 필수이므로 유용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질문 등록 버튼을 누른다. 갑자기 머리가 복잡해지고 아파진다. 10분 정도 단어를 조합해 보고 나서 ‘이 정도밖에 안 되나?’하는 자괴감이 몰려온다. 심지어 내 글을 읽고 썩소를 보낼 외국인의 모습도 떠오른다. 결국, 다음과 같이 올렸다.

[Question 원문]

교정전

C#의 RichTextBox컨트롤의 RTF 속성을 MS Word에 전송해 출력하려고 하는데, 데이터가 깨진다. 해결책을 알려 달라는 내용이다. 다시 보니 문법이며 내용이며 다 엉망이다. 얼굴이 화끈거리네.

그런데 놀라운 일이 벌어졌다. 질문을 등록하고 얼마 후에 다시 보니 문법 오류가 수정되어 있었다. 누군가가 교정을 한 것이었다. 생각지도 못한 피드백에 좀 당황했지만, 꽤 괜찮은 영어 선생님을 만난 기분이었다.

교정후1

문법은 당연하고 대/소문자, 문장 구조 자체까지 모두 교정되었다. 글로벌 사이트의 위력이랄까 비영어권 개발자를 배려하는 모습이 감동적이다.

또 교정본이 올라왔다.

교정후2

단수/복수까지 세세하게 수정되었다.

[원문]

제목 : How can RTF from richtextbox transfer to MS Word? not using Clipboard?

–> RichTextBox의 RTF를 어떻게 MS word도 전송할 수 있을까? 클립보드는 제외하고

How can I solve this a problem? Already done with Clipboard. but I just want another way, as DataObject or another objects.

This is my codes.

–>  어떻게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까? 클립보드를 이용해서는 이미 해결했다. 그러나 다른 방법을 원한다. DataObject나 그 외의 다른 객체들을 통해서… 이것은 나의 소스다.

 

[교정본]

제목 : How to transfer RTF from richtextbox to MS Word, without using Clipboard?

How can I solve this problem? It can be done with the Clipboard. But I want another way, as DataObject or other objects.

This is my code.

최종 교정본을 보고 얼굴이 많이 화끈거렸지만, 참여와 피드백으로 영어에 한발 더 다가선 느낌이 들었다. 곧바로 나의 질문에 대한 comment들이 올라왔다. 질문의 의도와 세부적인 사항에 대한 물음이다. 구글 번역과 영어 사전을 통해 문장을 만들어 등록했다. comment가 계속 올라왔다. 계속해서 답글을 올렸다.

피드백

스택오버플로우에서 교정 내용 확인은 각 Post 하단에 있는 최종 수정 정보 아이콘을 클릭하면 된다.

수정자

 

 

 
댓글 한 개

게시자: 켬 2013/01/09 in Touching english

 

태그: , ,

내 영어발음을 과연 알아먹을까?

Reading을 강조하는 BFC(Big Fat Cat) 시리즈를 다시 손에 잡았다. 아이작의 유려한 발음에 감탄하며 똑같이 따라 읽었다. 언젠가는 제대로 되겠지 하면서… 그러다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다.

“지금 제대로 하고 있는 건가? 과연 내 발음을 원어민은 알아먹을까?”

당장 주변에 원어민도 없고 가까운 친구도 없었다. 답답한 리딩은 계속되었다. 그러다 “외국인은 없지만, 영어를 알아먹는 앱이 있잖아!” 예전에 무심코 받아뒀던 아이폰의 구글 서치앱을 열었다. 앱 하단의 마이크 모양이 유독 눈에 들어왔다.

google_search

언어를 영어(U.S) 선택하고 다음 문장을 읽었다. 떨리는 마음으로

I often watch a movie on Saturday.

결과는 실망스러웠다. watch what’s로 인식했다.

I often what’s move on Saturday.

처음이라 혀와 입이 안 풀렸으니 하고 다시 시도했다. 하지만 결과는 달라지지 않았다. 몇 번을 다시 했지만, 나의 watch 발음은 what’s로 인식되었다. 기계 마이크, 음성인식 기술 탓을 하다가 혹시나 내가 잘못된 발음을 하고 있는 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watch 발음을 찾아보았다.

watch [waʧ] 

놀랍게도 뒤 tch가 무성음이다. 통상 한국인은 이 발음을 할 때 목청을 울린다. 한번 해보라. 무성음으로 내려면 목청을 울리지 않은 상태에서 입을 앞으로 쭉 내밀며 동시에 바람 빠지는 것처럼 “취”라고 해야 한다.

몇 번을 연습하고 다시 시도했다.

“딩~”

인식 신호음이 꽤 길게 느껴졌다. 알싸한 긴장감도 돌았다.

결과는 “I often watch a movie on Saturday.”  ^^ 내 발음을 제대로 인식했다.  ‘앗싸’하고 환호성이 나도 모르게 튀어나왔다. 별거 아닌 것 같지만 실제로 해보지 않으면 알 수 없다. 이 기분을…

무작정 읽기만 해서는 영어가 늘지 않는다. 오히려 잘못된 읽기로 리스닝마저 망칠 수 있다는 생각도 들었다. 발음 교정을 하고 싶으면 또 음성인식 게임을 하고 싶다면 구글 서치 보이스 기능을 이용해 보자.

 
댓글 남기기

게시자: 켬 2013/01/09 in Touching english

 

태그: , ,